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화장실 가면 뚝?… 와이파이 스트레스 사라집니다”

입력 2020-06-23 03:00업데이트 2020-06-2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KT, 랜선 없는 ‘기가와이’ 출시
와이파이 2대로 사각지대 없애
KT 이성환 5G/GiGA사업본부장이 22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새 와이파이 서비스 ‘기가와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뉴스1
국내 최초 900만 인터넷 가입자를 달성한 KT가 두 대의 와이파이 기기로 집 안 어디서든 와이파이를 자유롭게 이용하는 ‘기가와이(GiGa Wi) 인터넷’ 서비스를 22일 선보였다.

기가와이는 기본 와이파이인 ‘기가 프리미엄’에 새로 출시한 ‘기가 버디(GiGA WiFi Buddy)’를 묶은 상품이다. 이지메시(Easy Mesh) 기술이 도입돼 고객의 집 안 위치에 따라 최적의 와이파이가 자동 연결된다. KT 관계자는 “집 안 베란다, 화장실 등 기존에 와이파이가 잘 안 터지던 곳까지 커버리지가 확장될 것”이라며 “사설 공유기를 사용할 때보다도 안정성, 편리성, 보안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기가 버디는 최대 867Mbps(초당 메가비트)의 속도를 제공한다. 랜선 없이 집 안 어디에나 설치할 수 있다. KT는 2022년까지 전체 인터넷 신규 가입자 중 기가와이 비중을 50%까지 확대하고, 기가와이 인터넷 누적 가입자 100만 명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KT 이성환 5G/GiGA사업본부장(상무)은 “기가와이는 기존 ‘속도’ 중심의 와이파이 패러다임에서 벗어나 ‘속도와 커버리지’를 아우르며 공간의 제약을 완화하는 신개념 인터넷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