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민주당 중앙위, 97.8% 찬성으로 더시민 합당 결의…금주내 완료

뉴시스 입력 2020-05-12 14:16수정 2020-05-12 14: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합당 및 수임기구 지정, 찬성 486표…반대 11표
13일 합동 회의 거쳐 15일 선관위에 합당 신고
이해찬 "통합·한국당, 쌍두뱀처럼 먹이 두고 다퉈"

[서울=뉴시스]정진형 김남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중앙위원회를 열고 비례대표 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과의 합당을 결의했다. 이에 따라 양당은 이번주 내 통합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민주당 중앙위는 이날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더시민과의 합당 결의 및 수임기관 지정의 건’을 투표에 붙여 통과시켰다고 이석현 중앙위 의장이 전했다.

투표는 중앙위원 657명 중 497명이 참여해 투표율 75.65%를 기록한 가운데, 찬성 486표(97.79%), 반대 11표(2.21%)로 가결됐다.


합당 절차를 마칠 수임기관으로는 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지정됐다.

주요기사

이에 따라 민주당과 더시민은 내일(13일) 수임기구 합동 회의(최고위원회의)를 거쳐 오는 1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신고를 통해 통합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앞서 이해찬 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민주당이 국민께 많은 심려를 끼치면서도 더시민에 참여하게 된 것은 통합당과 한국당의 반칙과 편법에 대응하고 소수정당의 국회 진출을 돕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미래통합당과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겨냥해 “선거 전에는 전임 대표가 물러나더니 이제 원유철 대표가 한국당의 독자 교섭단체를 운운하고 있다”며 “뿌리가 같은 한 몸통인데도 마치 하나의 먹이를 두고 머리끼리 아귀다툼하는 쌍두뱀처럼 상임위원장 자리와 국고보조금을 두고 다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총선 결과는 민의인데 중소정당으로 심판받은 다른 당과 합당해 꼼수 교섭단체를 만든다면 이는 양자 모두 민의를 거스르고 21대 국회의 정상적인 운영을 방해하는 몰염치한 행위”라면서 제2교섭단체 구성설에 견제구를 날렸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7일과 8일 권리당원 전당원투표에서 84.1%의 찬성으로 더시민 흡수 합당을 결정했다.

합당이 완료되면 민주당은 21대 국회에서 부동산 관련 의혹으로 제명된 양정숙 당선인과 원 소속당에 원대복귀한 용혜인·조정훈 당선인들을 제외하고 총 177석이 된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