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반포아파트3주구에 ‘퍼킨스 이스트만’ 디자인 제안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5-07 17:42수정 2020-05-07 17: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세계적인 디자인 회사 퍼킨스 이스트만와 손잡고 반포아파트3주구 재건축 사업에 특화 설계를 제안한다고 7일 밝혔다.

퍼킨스 이스트만은 전세계 16개 지사를 운영 중이다. 뉴욕의 하이엔드 주거시설부터 상업시설까지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삼성물산에 따르면 단지 외관 디자인은 다이아몬드 콘셉트 다이나믹한 커튼월룩으로 차별성을 부여한다. 무엇보다 마주하는 방향에 따라 다양한 이미지를 연출하는 독특한 외관디자인은 반포3주구만의 차별성을 부각하는 핵심 요소다.


도심방향으로는 정제된 커튼월룩과 다이아몬드 엣지의 측면디자인, 반포천을 통해 바라보는 반포3주구는 반포천의 역동성을 담기위해 오픈 발코니 등을 입체적으로 설계했다. 서달산을 마주하는 방향에는 나무를 모티브로 상승하는 이미지의 옥상조형물과 수직성을 강조한 외관을 통해 숲과 단지조경, 건축물이 일체화되도록 표현해냈다.

주요기사

특히 반포3주구 디자인 개념은 아파트로 들어서는 문주와 동출입구로까지 이어진다. 단지 입구는 상가와 문주가 연계된 디자인의 초대형 프레임으로 설계해 단지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압도적인 장엄함과 화려함을 느끼게 한다. 문주는 샹들리에를 모티브로 화려한 에메랄드 디자인을 적용했다.

동출입구 또한 사파이어 보석 형태 아트월로 처리해 문주 디자인과의 통일감을 줬다. 각 동별 지하에 프라이빗 드롭-오프 존과 컨비니언트 로비를 설치하고 우편, 택배보관함, 코인세탁실 및 세대창고를 제공하는 등 입주민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삼성물산은 반포3주구에 국내 최고 아파트 브랜드 래미안의 차별화된 평면과 인테리어 스타일을 제안했다.

먼저 단위세대 별로 안방 발코니 전면 확장과 새로운 통합 유틸리티룸 계획을 통해 기존 대비 평균 8㎡의 실내공간을 추가로 확보해 제공할 계획이다. 안방 앞 대피공간을 실외기실로 통합해 안방 발코니 확장면적을 추가로 확보하고, 추가확장에 따른 제반 비용은 공사비에 포함해 조합원 부담은 줄이는 제안이다.

여기에 사선형 발코니와 수직벽을 적용, 십자형 주동의 세대간 프라이버시 문제를 해결한다. 콘크리트 바닥두께를 늘리고, 우물천장에는 차음재를 보강하는 층간 소음 저감 솔루션도 제공한다.

내부 인테리어 역시 입주민들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기 위해 현관중문과 에어드레서가 설치된 클린 현관, 세탁 및 건조 전용 공간이 갖춰진 통합 유틸리티룸 등 공간특화를 전체 가구에 적용했다. 내부공간에 대한 옵션 선택폭도 확대해 프라이빗 드레스룸과 멀티룸, 히든룸, 벽난로 등을 취향에 따라 선택 가능하다.

주방가구와 원목마루는 이탈리아 최상위 브랜드 제품을 모든 세대에 제공하고, 세대별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수납 효율 극대화가 가능한 하이브리드 수납 시스템을 전 세대에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세대내 음식물 쓰레기 이송 설비와 각 층 공용홀 일반쓰레기 이송설비를 제공해 쓰레기를 들고 1층으로 이동하지 않아도 되는 단지로 제안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반포3주구를 차별화된 랜드마크 단지로 만들기 위해 최고의 아파트 브랜드 래미안의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