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크루즈, NASA 손잡고 우주서 극영화 만든다…인류 최초

뉴스1 입력 2020-05-06 10:55수정 2020-05-06 10: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할리우드 액션 스타 톰 크루즈가 미국 항공우주국 나사(NASA, National Aeronautics & Space Administration), 엘론 머스크의 스페이스엑스(Space X)가 손잡고 우주 영화를 만든다.

5일(현재시간) CNN에 따르면 나사는 국제 우주 정거장에서 영화 촬영하는 것을 두고 톰 크루즈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가 성공한다면 인류 최초로 우주에서 촬영된 장편 극 영화가 탄생한다.

NASA의 짐 브리덴스타인 국장은 “우리는 인기 있는 미디어를 통해 새로운 세대의 기술자와 과학자들에게 영감을 주는 것이 필요했다. 이를 통해 그들이 NASA의 야심찬 계획들을 현실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인간을 우주정거장에 갔다가 돌아오게 하는 데 성공한 국가는 현재까지 러시아가 유일하다. 하지만 스페이스엑스와 보잉사는 지난 몇년간 미국에서도 이를 성공시키기 위해 연구를 거듭했다. 스페이스엑스가 개발한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곤은 이달 말에 국제우주정거장으로 첫 시범 비행을 실시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한편 톰 크루즈는 그간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를 통해서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올해 ‘탑건: 매버릭’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