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학교, 예체능계열에서도 한국사 반영… 사탐응시자도 간호대학 지원 가능

동아일보 입력 2018-12-06 03:00수정 2018-12-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송라윤 입학본부장
1952년 설립해 올해로 개교 66년을 자랑하는 충남대는 창의, 개발, 봉사의 교육이념 아래 대한민국 최고의 인재를 양성해 왔으며, 우수한 교수진을 기반으로 활발한 교육·연구 및 산학협력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거점 국립대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충남대의 2019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정시모집에서 전년도 대비 주요변동사항은 ‘가’군과 ‘나’군으로 편성되어 있던 모집단위에 변동사항이 있고 예체능계열에서도 한국사를 반영하게 된 것이 있습니다.

또한 영어 과목에서의 등급 감산점이 완화되었으며 계열별로 감산점의 범위를 다르게 하여 차별화를 둔 점과 간호대학의 교차지원 확대로 기존 2018학년도에서 과학탐구 응시자만 지원 가능했던 전형에서 올해는 사회탐구 응시자도 지원을 가능하게 하여 수험생들의 지원기회를 확대했다.

이 외에 궁금한 사항은 충남대학교 입학본부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주요기사




#에듀플러스#교육#대학#충남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