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자들’ 박범계 김진태에 “서로 예의를 지키자” 영상 편지…왜?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3-06 12:13수정 2017-03-08 09: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채널A 외부자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언쟁을 벌인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에 영상 편지를 보냈다.

7일 방송되는 채널A '외부자들'에서는 '국정 농단 탄핵 심판'의 국회 소추위원단인 박범계 의원이 출연한다.

박 의원은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에 대해 "헌재 재판관 5~6명은 탄탄한 탄핵인용 의지가 성립됐다고 본다"며 "의견을 정하지 못한 분들을 설득해 8명 전원 탄핵 인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헌재의 만장일치 탄핵 인용을 예측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하야 카드는 살아있다"며 "탄핵이 인용될 경우 구체적 하야 카드가 일어날 수도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또 박 의원은 최근 언쟁을 벌인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향해 "내가 마음 아프게 한 측면도 있지만 서로 예의를 지키자"며 영상 편지를 보냈다.

한편 박 의원과 김 의원은 지난달 28일 오전에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성 섞인 말다툼을 벌여 논란을 빚었다.

두 사람은 세월호 선체조사 특별법, 공직선거법 일부 개정안 등 법안의 통과 여부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마이크가 꺼진 후에도 두 사람의 설전이 계속돼 권성동 위원장은 "발언권 없이 말하지 말라"며 제지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야당 쪽을 향해 "어디서 반말을 하느냐"면서 사과를 요구했고, 야당에서도 고성이 나오자 권 위원장은 정회를 선언했다.

앞서 김 의원과 박 의원은 전날 재벌 개혁 내용을 담은 상법 개정안을 논의하는 자리에서도 갈등을 빚은 바 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