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헌재 사찰 의혹, 文 “발상 자체가 경악”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3-05 14:55수정 2017-03-05 14: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일보DB
야권 대선 후보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5일 국가정보원이 헌법재판소를 상대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관련 동향을 불법 사찰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발상 자체가 경악스럽다”고 맹비난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대통령 탄핵심판을 앞두고 국정원이 헌법재판소를 상대로 불법적으로 정치정보를 수집해 온 정황이 드러났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보도내용이 사실이라면 지난번 국정조사에서 드러난 대법원장 사찰보다 훨씬 심각한 사태”라면서 “묵과할 일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민감한 시기에 버젓이 헌재를 상대로 불법행위를 하려고 했다는 발상 자체가 경악스럽다”면서 “또 다시 대선에 개입하겠다는 것이냐”고 물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국정원을 완전히 개혁해야 할 이유가 더 명확해졌다”면서 “적폐청산의 목표가 더 분명해졌다. 정권교체 말고는 답이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표창원 의원도 해당 의혹과 관련해 “국민걱정원, 끝까지 마각(가식하여 숨긴 본성이나 진상)을 감추지 않는다”면서 “북한이나 국가 위해 테러 정보에는 깜깜이, 권력 아부 국내정치에는 혈안”이라고 맹비난했다.

자당 송영길 의원은 “국정원이 국민들의 골치인 걱정원이 되어 버렸다”면서 “이번에 앞으로 다가올 조기대선에 제2의 댓글 공작을 못하도록 쐐기를 박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SBS는 “과거 오랫동안 사법부 정보 수집을 담당했던 국정원 4급 간부 A 씨가 헌재를 전담해 사찰 해 왔다고 국정원 직원의 말을 빌려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국정원은 해당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