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 2건, 양산단층과 무관… ‘숨겨진 단층’ 있나

조건희기자 입력 2016-09-21 03:00수정 2016-09-21 11: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주 지진 쇼크]12일이후 규모 2.0 이상 132건 분석 12일 경북 경주시에서 발생한 리히터 규모 5.8의 지진 후 발생한 여진 중 일부는 ‘숨겨진 단층(Hidden Fault)’에서 촉발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20일 분석됐다. 전문가들은 본진이 일어난 곳 주변의 수많은 단층에 진동이 전달돼 앞으로 1년 가까이 규모 5.0 안팎의 여진이 계속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12일 이후 9일간 경주시 인근에서 발생한 규모 2.0 이상의 지진은 총 132건으로 지난해 1년간 한반도에서 발생한 규모 2.0 이상 지진 총횟수(44건)의 3배였다. 동아일보 취재팀이 진원지 132곳을 지리정보 전문 업체 ‘비즈지아이에스’의 지리정보시스템(GIS)으로 분석해 보니 19일 규모 4.5의 여진 지점을 포함한 127건은 본진이 일어난 경주시 내남면 화곡저수지의 반지름 5km 안에 집중돼 있었다.

국립대 지질학과 교수들로 구성된 여진분석팀은 이처럼 진앙이 밀집된 형태로 볼 때 이번 강진의 원인이 경북 영덕군에서 부산까지 육지 170km 구간을 관통하는 양산단층일 가능성이 높다고 중간 결론을 내렸다. 분석팀에 참여한 강태섭 부경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는 “여진이 양산단층이 발달한 남북 방향에 집중돼 있다”고 말했다.

다만 양산단층과 무관한 곳에서 발생한 지진 2건을 두고는 숨겨진 단층이 원인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12일 오후 9시 33분 경주시 산내면 외칠리와 13일 오후 11시 8분 외동읍 입실리에서 각각 기록된 규모 2.3의 지진은 발생 지점이 화곡저수지에서 서쪽으로 14.5km, 동쪽으로 16.8km 떨어져 있어 양산단층과 거리가 멀다.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지진의 양상과 진앙 분포를 보면 아직 이름조차 붙지 않은 단층이 촉발한 지진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숨겨진 단층은 규모와 형태가 파악되지 않아 그 파급력이 베일에 가려 있다. 미국 컬럼비아대 연구팀은 7월 인도와 방글라데시의 숨겨진 단층이 규모 9.0 이상의 강진을 촉발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관련기사
하지만 정부는 숨겨진 단층은커녕 이미 알려진 대형 단층의 활성화 여부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2009년 활성단층 및 지진 위험 지도 제작을 추진하다가 2012년 이를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안전처가 뒤늦게 지진 빈발 지역의 단층 활성화 여부를 조사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를 완료하는 데에는 20년 이상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손문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는 “태평양판과 인도판이 만나 활성단층에 쌓인 응력(應力·힘이 가해졌을 때 내부에 생기는 저항력)이 언젠가 지진으로 나타날지, 아니면 단층이 얌전히 가라앉아 스스로 사라질지 예측하려면 곳곳에 계측기를 설치해 둬야 하는데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건희 기자 becom@donga.com

#경주#지진#여진#단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