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 교과서 국정화 비밀 TF운영 의혹 제기 野에 “화적떼”

박해식기자 입력 2015-10-26 13:49수정 2015-10-27 10: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 좌장 서청원 최고위원은 26일 야당 의원들이 ‘교과서 국정화 비밀TF 운영 의혹’을 제기하면서 교육부의 역사 교과서 태스크포스(TF) 사무실에 몰려가 직원들의 출입을 사실상 가로막는 데 대해 ‘화적떼’, ‘난신적자’라는 격한 표현까지 동원해 맹비난했다. 또한 문건을 유출시킨 공무원을 ‘세작(간첩)’으로 규정하고 찾아내 처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이것을 대하는 순간 2012년 12월에 있었던 대선 때, 국정원 심리 여직원을 미행하고 그 집을 포위하고 출입통제하고 이틀씩이나 감금시킨 일을 떠올리게 한다”며 “야당의 문제는 여기에 있다. 그렇기 때문에 국민의 지지를 못 얻는다. 야당이 ‘화적떼’는 아니지 않는가”라고 질타했다.

그는 야당의 교과서 국정화 비밀TF 운영 의혹 제기에 대해 “정당한 TF”라고 반박하면서 “(야당이 정상적인 국정화 업무를 추진하는 곳까지 쫓아가) 일을 못하게 한다는 것은 국가를 야당이 난신적자(亂臣賊子)의 길로 끌고 가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난신적자는 ‘나라를 어지럽히는 불충한 무리’라는 뜻이다.

서 최고위원은 또한 교과서 국정화 비밀TF 운영 의혹 제기의 근가가 된 문서 유출범을 색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는 “이런 일들을 하는 것을 외부에 노출시킨 일종의 세작과 같은 공무원도 이번에 찾아내야 한다. 자체 공무원들이 제보 안 했으면 누가 제보 했겠는가”라면서 “정당한 일을 하는 사람들까지도 자체에서 야당에게 제보하는 이런 풍토, 이런 것도 이번에 뿌리를 뽑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비밀TF 운영 의혹과 관련해 교육부는 “업무 증가로 인한 인력을 보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교육부는 이날 “역사교과서 발행체제 개선 방안과 관련해 국회자료 요구 및 언론보도 증가로 업무가 늘어났다”며 “지난 5일부터 역사교육지원팀의 인력을 보강해 한시적으로 국립국제교육원에 사무실을 마련해 관련 업무에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새정치민주연합 도종환 의원이 입수해 25일 공개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TF 구성 운영계획안’에 따르면 교육부는 21명 규모의 TF를 구성, 서울 종로구 동숭동 국립국제교육원 내에 사무실에서 국정교과서 추진을 논의해왔다.

문건 입수 소식을 접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도종환 김태년 유은혜 정진후 의원 등은 25일 오후 8시께 ‘교과서 국정화 비밀TF 운영 의혹’을 제기하며 교육원을 방문, 현장 확인을 시도하며 교육부에서 설명해 주기를 기다렸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