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광수 “이외수는 무식, 진중권은 궤변” 비난

동아일보 입력 2013-01-23 10:33수정 2013-01-23 17: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광수 연세대 교수가 과거 소설가 이외수 씨를 비난했던 글이 뒤늦게 알려졌다.

마 교수는 최근 자신의 비공개 홈페이지에 "내가 어릴 때 화천에서 살았는데, 정말 가난한 곳이었어요. 그런데 군민 혈세로 미친X 호화 주택이나 지어주고 있으니"라고 적었다.

강원 화천군에서 조성한 감성마을에 사는 '트위터 대통령' 이외수 씨를 겨냥한 것이다. 두 사람은 지난 1991년 '에로틱 아트전'을 함께 열었던 인연이 있다.

마 교수는 같은 소설가로서 이 씨를 신랄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마 교수는 1990년대, 당시로선 파격적인 성애 장면을 묘사한 소설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 '즐거운 사라'를 발표했었다.

관련기사
그는 "이외수 씨를 조금 아는 사이라서 그 사람 글이 위선적이라고 까는 글을 공식적으로 발표하진 못했지만, 나도 점점 그 사람이 싫어진다. 그 사람 글은 모두 얄팍한 교훈에다가 황당한 신비주의를 짬뽕해놓은 글"이라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어 "고생했다 성공했다는 자기 자랑에다 깊이 없는 개똥철학을 버무려 놓은 글들이다. 문장 자체도 정말 못 썼다. 한국 독자들 정말 한심하다"고 덧붙였다.

'이외수·진중권에 대해 평가해 달라'는 요청에는 "이외수 옹은 전문대(2년제 교육대학) 중퇴라서 지식인이 아니다"라며 "학력은 그대로 중요하다. 이 옹의 저서마다 철철 흘러넘치는 무식함은 그의 학력을 드러내 준다"고 말했다.

진중권 동양대 교수에 대해서는 "자기 무식함에는 철판을 깔고서 남의 말꼬리 잡고 늘어지는 데 능란한 궤변론자"라고 일축했다.

그의 발언 내용은 유머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를 통해 인터넷에 퍼졌고, 결국 이외수 씨까지 보게 됐다.

일격을 당한 이 씨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일베보다 못한 인간은 안 건드린다"며 불쾌해했다.

파문이 확산되자, 마 교수는 지난 22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격식을 차리지 않은 개인적 글"이라며 "실언했다. 사과드리고 싶다"고 해명했다.

이런 가운데, 진 교수는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여기 또 한 분, 곱게 늙기 국민운동을 제안한다"며 "솔직히 마광수 교수님도 유식하진 않다"라는 글을 올렸다.

마 교수는 그동안 비공개 홈페이지에서 회원들과 자유롭게 사견을 주고받아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회원들이 남긴 글 하나하나에 댓글을 달기도 했다.

그는 "불쌍하고 무식한 좌빨 XX 새끼들. 다 북조선 요덕 수용소로 보내야 한다", "국민들 밥도 못 먹이는 절대 왕조 국가를 찬양하는 남한 XX들은 이완용 같은 매국노", "공산당과 좌파 정치인, 학자, 대학생, 진보세력은 언제나 '작전'만 생각하지, '신의'를 생각하진 않는다" 등 주로 진보 진영을 비난하는 발언을 주로 해왔다.

또한 "남한에도 점심 못 먹는 아이들이 수두룩하고, 노숙자가 늘어 가는데, 왜 북한에만 먹을 것을 퍼줘야 하느냐? 남한 사람들의 최저 생계를 보장해 주는 게 급선무다. 안 그러면 종북주의자만 늘어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최현정 동아닷컴 기자 phoebe@donga.com
[채널A 영상] 1억 요트부터 고가스피커까지…이외수는 명품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