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엄친딸’ 김소정, 데뷔 후 첫 단독 MC 발탁 ‘깜짝’

동아닷컴 입력 2012-11-14 16:58수정 2012-11-14 18: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인 가수 김소정이 데뷔 이래 처음으로 단독 MC로 발탁됐다.

14일 김소정의 소속사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김소정이 케이블채널 ETN의 신설 프로그램인 'CHART FOLIO'의 MC로 발탁되어 매주 한 시간 동안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번 MC 발탁이 김소정에게 처음 있는 일은 아니다. 그는 지난 2011년 '슈퍼스타K3 투나잇'의 공동MC로 똑 부러지는 말솜씨와 깔끔한 진행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CHART FOLIO'는 K-POP의 최신 주간차트 소개와 더불어 뮤직비디오를 함께 만나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시간을 달리는 차트를 통하여 2030의 추억을 되살려보는 그때 그 시절의 노래를 들어보는 한편, 당시의 이야기들과 유행에 대한 모든 것을 다양하게 소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첫 번째 녹화를 앞둔 김소정은 "음악프로그램 진행은 처음이라 많이 긴장되지만,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 생각하며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김소정이 진행하는 'CHART FOLIO'는 매주 금요일 낮 12시에 방송이 되며, 첫 방송은 오는 16일이다.
한편 김소정은 최근 디지털 싱글 'BLAP'으로 활동했다.

한편 김소정은 현재 새 앨범 준비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으며, 모바일게임의 모델로도 활동 중이다.

동아닷컴 오세훈 기자 ohhhony@donga.com
사진제공|에스마일컴퍼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