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마우스] 어떻게 마운드 위에 엎드릴까요?

스포츠동아 입력 2010-07-08 07:00수정 2010-07-08 08: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떻게 마운드 위에 엎드릴까요? 뛰어넘으라고.(두산 고창성. LG 신인 신정락이 미디어데이 때 “고창성 선배를 뛰어넘고 싶다”는 포부를 밝힌 것을 두고 이를 알려준 야구 관계자에게 보낸 답문이라며)
두산베어스 전지훈련 두산감독 김경문 사진제공 | 두산베어스

○쉿!(두산 김경문 감독. KIA의 연패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는 모든 말에는 뼈가 있어 함부로 얘기해서는 안 된다며)

○우린 할 거 다했어요.(삼성 선동열 감독. SK전 목표인 1승을 어제 달성했다며)

○연패할 순 없잖아.(SK 김성근 감독. 몸이 성치 않은 박경완을 7일 삼성전에 선발로 기용하며)


○더 이상 생각하고 싶지도 않아요.(LG 박용택. 타격 부진으로 인해 마음고생이 심했겠다는 얘기에 고개를 흔들며)

○이제 포수 레그가드 차고 하려고요.(롯데 이대호. 좌투수만 나오면 자신의 타구에 왼쪽 다리를 맞아 힘들다며)

관련기사
○보라스는 집에 갔냐?(한화 한대화 감독. 슈퍼에이전트 스콧 보라스와 계약설이 불거졌던 류현진이 지나치자 농담 삼아)

○내 글러브에는 다 거미줄 쳤어요.(롯데 홍성흔. 지명타자로만 나오는 탓에 글러브를 쓸 일이 없다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