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종합]양궁 윤미진 윤곡상 최우수상

입력 2003-12-09 18:01수정 2009-10-10 07: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세계양궁선수권대회 2관왕 윤미진(21·경희대)이 한국여성스포츠회가 주는 제15회 윤곡상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한다. 여자월드컵축구 노르웨이전에서 첫 골을 터뜨렸던 김진희(23·울산과학대)는 단체종목 최우수선수로 뽑혔고 한국여자테니스연맹 박옥순 전무이사는 공로상을 받는다. 시상식은 10일 오후 6시30분 서울 타워호텔 신관 1층 그랜드볼룸에서 열린다.

정재윤기자 jaeyun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