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뉴저지 자유투로 끝냈다…샌안토니오에 1점차승리

입력 2003-06-12 17:50수정 2009-10-10 16: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림을 향해 던진 키스덕분이었을까.

뉴저지 네츠가 종료 직전 얻어낸 자유투로 1점차의 극적인 승리를 거두며 미국 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뉴저지는 12일 홈에서 벌어진 챔피언결정 4차전에서 샌안토니오 스퍼스를 77-76으로 꺾고 7전4선승제의 승부에서 2승2패를 기록했다. 5차전은 14일 뉴저지에서 열린다.

이날 3쿼터 중반 심판 판정에 항의하는 샌안토니오 그레그 포포비치 감독의 테크니컬파울로 얻은 첫 자유투를 던지기에 앞서 뉴저지의 간판스타 제이슨 키드(16득점 9어시스트)는 손에 키스를 한 뒤 이를 림을 향해 날려 보냈다. 이 키스 덕분인지 이날 키드의 자유투 성공률은 100%. 6개를 던져 모두 넣었고 그중 4개는 승부의 고비에서 터진 결정타였다.

뉴저지는 71-72로 뒤지던 경기종료 1분여 전 케뇬 마틴(20득점 13리바운드)이 자유투 2개를 넣어 73-72로 뒤집고 키드의 자유투 2개가 이어지면서 75-72까지 앞서나갔다. 그러나 종료 6초 전 샌안토니오 팀 던컨(23득점 17리바운드)의 레이업슛이 터지면서 다시 75-74로 한점 차.

이 고비에서 승리의 여신은 뉴저지 편을 들었다. 막판 교체 투입된 샌안토니오의 노장 스티브 커가 종료 4초 전 키드에게 파울을 저질러 자유투 2개를 내줬고 키드는 이를 모두 성공시켜 77-74. 샌안토니오는 던컨이 종료 버저와 함께 2점슛을 성공시켜 77-76으로 따라붙었으나 그것으로 승부는 끝이었다.

이날 양 팀은 거친 수비로 일관해 샌안토니오는 27개, 뉴저지는 22개의 파울을 쏟아냈다. 이번 챔피언결정전 시리즈에서 샌안토니오가 뉴저지보다 많은 파울을 기록한 것은 이날이 처음.

던컨은 2쿼터 중반 일찌감치 파울 트러블에 걸려 교체됐다. 뉴저지는 이 틈을 타서 전반을 45-34로 앞선 뒤 3쿼터 초반 한때 15점차까지 앞서나갔다. 그러나 던컨이 다시 투입되면서 경기는 시소전으로 돌아갔다.

이원홍기자 blues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