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소렌스탐 ‘내기골프’ 거절

입력 2003-06-08 17:28수정 2009-10-10 17: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미국PGA투어 조건부 출전선수인 존 리거(40·미국)의 100만달러 내기 골프 제의를 거절했다.

소렌스탐은 7일 맥도널드LPGA챔피언십 기자회견에서 “재미있는 얘깃거리지만 관심 없다”고 잘라 말했다.그는 또 “(PGA 투어에 30차례쯤 출전하면 상금랭킹 100위는 할 수 있다는 말은)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려고 한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소렌스탐의 ‘상금 100위 진입’ 발언에 기분이 상한 리거는 “상금 100위안에 드는 게 그리 간단한 일은 아니다”라며 소렌스탐에게 각자 100만달러를 내고 맞대결해보자고 제안했었다.

김종석기자 kjs012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