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자매결연 대전시-日오다시 한일미술교류전

입력 2001-09-27 21:33수정 2009-09-19 06: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전시와 한자 이름이 똑같으면서 자매결연도시인 일본 오다(大田)시의 작가들과 대전시 작가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한일미술교류전’이 27일 개막돼 10월 7일까지 대전시립미술관에서 열린다.

이 교류전에는 한국화 양화 조소 공예 판화 서예 디자인 일본화 일본수공예 등 일본 작가 50여명과 대전에서 활동중인 작가 200여명 등 모두 250명이 참가했다.

일본 작가들의 작품은 화려한 색채에 아기자기하고 오밀조밀한 섬나라 일본의 기질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

반면 대전작가들의 작품은 역사성과 포용성 등 내륙지방과 충절고장의 스타일이 반영돼 있다.

이번 교류전에는 일본 석견은산유적 사진판넬도 특별 전시된다.

일본 오다시는 지난 87년 대전시와 자매결연을 체결했으며 인구 4만명의 온천휴양도시이다.

<대전〓이기진기자>doyoc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