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퇴계학맥의 독립운동' 전시회

입력 2001-09-26 20:31수정 2009-09-19 06: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북 안동지역의 독립운동사를 퇴계학맥을 통해 조명하는 전시회가 열린다.

안동대 박물관은 26일부터 내년 2월까지 본관 3층 박물관에서 '퇴계학맥의 독립운동' 을 주제로 전시회를 연다.

이 전시회는 한국의 독립운동사에서 안동지역이 1894년 갑오의병을 시작으로 우리나라 독립운동의 발상지였고, 독립운동 유공자 260명과 자결순국자 10명을 배출하는 등 독립운동의 큰 축을 보여주는 자료를 전시한다.

김희곤(金熙坤) 박물관장은 독립운동에 큰 영향을 미친 퇴계학맥을 살펴보면 퇴계사상의 또다른 측면을 알 수 있다 고 말했다.

<안동=이권효기자>sapio@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