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W]인터넷-컴퓨터 게임 즐기는 어린이 공부도 잘해

입력 2001-03-25 18:43수정 2009-09-21 01: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컴퓨터 게임과 인터넷이 어린이의 학습능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24일 발표된 영국과 일본의 연구조사에서 밝혀졌다.

영국의 더 타임스는 영국 내무부 보고서를 인용해 컴퓨터 게임을 즐기는 어린이들이 총명하며 장래에 좋은 직업을 가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어린이 63명을 포함해 127명을 대상으로 5년간 실시된 이 조사에 따르면 어린이들은 폭력적인 게임을 하거나 구경을 할 경우 공격적인 성격을 갖게 되지만 그 효력이 오래 지속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문은 오히려 컴퓨터 게임을 즐기는 학생들이 더 영리하고 학습능력이 뛰어나며 결국 좋은 직업을 갖게 될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일부 학생들이 컴퓨터 게임에 중독될 위험은 있지만 이같은 의존성이 해가 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일본 어학교재 전문 출판사인 오분샤(旺文社)의 설문조사에서도 인터넷에 자주 접속하거나 가족과 대화하는 것이 10대의 언어 구사 능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오분샤가 지난해 12월 중학생 약 1만2000명을 상대로 일본어 구사력 시험을 실시한 뒤 이중 6100여명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5.5%가 인터넷을 사용하고 있었고 이 중 68%가 시험을 통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인터넷을 사용하지 않는 학생의 시험통과율보다 10.6%포인트 높은 것이다.

<런던·도쿄 DPA 도쿄 연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