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폴 매카트니 음유시인 데뷔

입력 2001-03-21 18:38수정 2009-09-21 01: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비틀스의 멤버였던 폴 매카트니(59)가 21일 저녁 고향인 영국 서북부 리버풀의 에브리맨 극장에서 자작시를 낭송했다. 공개석상에서 그가 시를 낭송한 것은 처음이었다.

매카트니는 이날 극작가 윌리 러셀 등 아마추어 시인과 함께 등장해 자신의 첫 시집에 실린 시 ‘검은 새가 노래하네’를 낭송했다.

학창 시절 때 습작을 모아 시집을 낸 적은 있지만 본격적인 시집은 처음 냈다. 비틀스 히트곡 가운데 그가 가사를 쓴 것도 상당수 있을 정도로 글 솜씨가 있다.

매카트니는 전날 시 낭송 계획을 밝히면서 “내 시에 대해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고 싶다”면서 “설사 청중이 웃더라도 신경 쓰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4월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한 행사장에서 두번째로 자작시를 공개 낭송할 예정이다.

<런던AFP연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