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마라톤 D-2]김이용-투과니 OK…스포츠마사지 점검 근육상태 양호

입력 2001-03-15 18:43수정 2009-09-21 02: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96년 애틀랜타 올림픽 금메딜리스트 투과니(왼쪽)가 15일 선수촌에서 김태영박사로 부터 근육점검을 받고 있다.
“선수들의 몸 상태가 대부분 양호해 좋은 기록이 예상됩니다.”

15일 2001동아서울국제마라톤 선수촌인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96올림픽 마라톤 챔피언 조시아 투과니(30·남아공)의 몸을 점검한 김태영 박사(한국스포츠마사지자격협회장)는 “근육 상태가 아주 좋다”고 말했다.

김 박사는 투과니를 점검한 뒤 “근육과 관절 부위에 뭉치는 현상도 나타나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아주 양호해 몸 상태로만 본다면 좋은 기록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2일부터 선수촌에 온 김 박사는 참가선수들의 몸 상태를 스포츠마사지로 자세히 체크해주고 있다. ‘한국마라톤의 기대주’ 김이용(상무)은 하루에 두번씩 체크하고 있다. 김 박사는 “오른쪽 장딴지에 근육통이 온다고 호소해 체크해봤는데 큰 문제는 없었다. 근육이 잘게 뭉치긴 했지만 지난해 같이 레이스를 망칠 정도는 아니다”고 말했다.

김 박사는 96동아마라톤 때부터 참가선수들의 부상방지와 경기력 향상을 위해 자원봉사로 스포츠마사지를 해주고 있다. 대회가 열리는 18일에도 150여명의 스포츠마사지사를 동원해 엘리트 선수는 물론 마스터스 참가자들의 레이스도 도와줄 예정이다.

<양종구기자>yjong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