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분리과세신탁 첫날 1800억 몰려

입력 2001-03-06 18:54수정 2009-09-21 03: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분리과세신탁이 지난 5일 첫 판매에 들어간 가운데 고객 1인당 9000여만원을 입금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7개 시중은행에 따르면 판매 첫날 총 수탁고는 1813억원, 계좌수는 모두2081좌로 계좌당 평균 8712만원을 기록했다.

은행별로는 국민은행 516억원(620계좌), 조흥 347억원(607계좌), 하나 343억원(190계좌), 한미 285억원(433계좌), 한빛 156억원(95계좌), 신한 131억원(115계좌), 외환은행 35억원(21계좌)을 유치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금융자산이 많은 고객들이 분리과세혜택을 보기위해 이번 상품에 막바지로 몰려들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분리과세신탁은 일반 신탁상품의 수익성과 함께 1년 이상 거래할 경우 분리과세를 선택할 수 있는 상품으로 중도해지 수수료는 1년미만일 경우 이익금의 70%이상이고 1년이 지나면 중도해지 수수료가 없어 1년제 상품으로도 활용가능하다.

<이나연기자>laros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