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작년10월 이후 신규등록 코스닥기업 초강세

입력 2001-01-14 14:04수정 2009-09-21 11: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작년10월 이후 신규로 코스닥시장에 등록된 종목들의 주가가 초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14일 대신증권에 따르면 이 시기 이후 코스닥 신규등록 49개기업의 주가상승률은 평균 112.8%로 같은 기간 코스닥지수 상승률인 3.6%의 31배나 됐다.

월별로는 9월에 신규로 등록한 9개 기업의 공모가대비 주가상승률이 평균 193.7%에 달했고 11월 등록기업은 143.7%, 12월기업은 76.2%였다.

올들어 지난 11일까지의 신규 등록기업 17개사는 83.8%의 상승률을 보였다.

종목별로는 아즈텍WB가 846.0%로 가장 높았고 인츠커뮤니티 518.2%, 가야전자 489.4%, 엔피케이 399.1%, 이글벳 283.9%, 벨로체 269.6%, 엔씨커뮤니티 219.1%, 코웰시스넷 196.6%, 타프시스템 165.2%, 디와이 163.5% 등이었다.

이들 종목은 코스닥시장의 거품이 빠지면서 공모가가 낮게 책정됐기 때문에 높은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다고 대신증권은 설명했다.

그러나 바이어블 오리콤 더존디지털웨어 삼천당제약 이젠텍 화림모드 포스데이타 등 7개사의 현재 주가는 공모가보다 낮은 상태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