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증평출장소 구조조정계획 반발

입력 1999-08-03 01:38수정 2009-09-23 21: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북도가 통상 본청 소속으로 분류되는 도 출장소를 본청과 분리해 구조조정을 실시키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도에 따르면 행정자치부는 최근 2차 구조조정 지침을 통해 2001년까지 증평출장소 정원(196명)을 120명으로 조정하는 등 증평출장소를 포함한 도 본청의 정원(2464명)을 현재보다 195명 줄이도록 시달했다.

도는 이와 관련해 증평출장소의 경우 감축분 전원을 자체 소화해야 한다고 밝혀 출장소 공무원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출장소측은 “도가 출장소 예결산권을 갖고 있는데다 출장소장을 임명하는 등 간부 인사를 좌우하며 출장소 직원들도 엄연히 본청 소속”이라며 “구조조정을 별도로 하면 3분의 1 이상이 그만둬야 한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또 출장소 직원들은 출장소 직원 보다는 본청 근무 공무원들을 보호하기 위해 도가 본청 범위를 자의적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출장소 관계자는 “충남도의 경우 자체 인사권을 가진 계룡출장소의 정원이 2차 구조조정으로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자 최근 인사권을 회수한 뒤 본청 정원과 합쳐 구조조정을 실시중”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충북도 관계자는 “증평출장소는 그동안 자체적으로 승진이 이뤄지는 등 독자적인 인사를 해와 본청 소속이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청주〓지명훈기자〉mhj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