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리의 세계]21세기에는 '중동평화의 옷' 입어보려나?

입력 1999-08-02 21:04수정 2009-09-23 21: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에후드 바라크 이스라엘총리는 요즘 복잡하게 얽힌 중동지역의 실타래를 풀어 평화의 새 옷을 짜느라 분주하다. 팔레스타인과 시리아 등 평화협상 상대국은 바라크의 제안이 “미흡하다”고 주장한다. 바라크는 내년 10월까지 이들 국가와 평화협정을 마무리하겠다고 다짐하고 있는데….

〈루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