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최미선/경기장 폭언 『부상이나 당하라』

입력 1999-07-20 16:44수정 2009-09-23 22: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며칠 전 야구경기장에 갔다. 경기가 접전을 이루자 응원전도 치열해졌다. 내 주위에 앉았던 한 40대 남자는 상대팀이 점수를 내자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을 퍼부었다. 심지어 그는 상대편 선수에게 “부상이나 당하라”는 말까지 하는 등 듣기 민망한 말들을 쏟아냈다. 주위에는 어린이들도 많았고 다른 관객들도 인상을 찌푸렸다.

상대편을 원색적으로 비난하기 보다는 자신이 응원하는 팀이 경기를 더 잘하도록 격려를 보내야 하지 않을까. 건전한 스포츠 관람문화가 아쉽다.

최미선(대학생·서울 강남구 포이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