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탈북자 한국사회 정착 교육 「하나원」준공

입력 1999-07-08 19:18업데이트 2009-09-23 23: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탈북자들의 한국사회 정착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하나원’이 8일 경기 안성시에서 양영식(梁榮植)통일부차관등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갖고 문을 열었다.

앞으로 탈북자들은 관계기관의 합동신문을 받은 뒤 하나원에서 3개월 동안 사회적응교육을 받게 된다. 하나원은 탈북자들에 대한 상담과 생활지도를 통해 이들이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한편 영어 한자 컴퓨터 운전 시사용어 등 일상생활에 필요한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탈북자들의 학력 자격 경력 희망 등을 감안, 이들이 필요한 자격증을 딸 수 있도록 인근 직업공단과 직업훈련소 등에서 직종에 따라 6∼8개월간 위탁훈련도 실시할 방침이다.

양차관은 치사를 통해 “북한을 이탈한 귀순동포들이 우리 사회에 적응하는 데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하나원은 통일을 준비하는 작은 실험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나원은 97년 12월 착공, 5월에 완공된 지상3층 지하1층 건물(연건평 2200평)로 100명이 동시에 생활하면서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생활관 교육관 종교실 체력단련실 도서실 등을 갖추고 있다.

〈한기흥기자〉eligiu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