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조선진9단 누구]13세때 日유학 17년만에 정상

입력 1999-07-07 00:13수정 2009-09-23 23: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혼인보를 손에 넣은 조선진9단은 6일 “일본에 온 지 17년 만에 주요 타이틀을 획득해 기쁘다”면서 “언젠가는 일류기사의 반열에 올라 나만의 기풍을 확립하고 싶다”고 밝혔다.

70년 광주에서 태어난 조9단은 초등학교에 입학하기 전부터 바둑 돌을 잡았으며 82년 일본으로 바둑유학을 떠났다.

안도 다케오(安藤武夫)9단의 문하생으로 들어가 본격적인 수업을 시작한 조9단은 84년 프로기사가 됐지만 초년시절 성적은 신통치 않았다. 자신보다 4년이나 늦게 일본에 온 유시훈7단(28)이 94년 천원, 96년 왕좌타이틀을 획득했지만 조선진은 ‘황소걸음’을 계속했다.

98년 입신의 경지인 9단으로 승단하면서 바둑에 새로운 눈을 뜬 조선진은 드디어 이번 혼인보 도전자 결정전에서 관록의 히코사카 나오카 9단을 불계로 물리치고 도전권을 획득했다.

〈도쿄〓권순활특파원〉shkwo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