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대구/경북]중학생 10명중 4명『음주경험 있다』

입력 1999-07-01 02:49업데이트 2009-09-23 23: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구지역 중학생 10명 가운데 4명은 음주 경험이 있고 2명은 담배를 피운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대구지부는 최근 대구시내 남녀 중학생 1180명(남 587, 여 593명)을 대상으로 흡연 및 음주실태를 조사한 결과 40.3%가 ‘음주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고 30일 밝혔다.또 19.6%는 ‘흡연경험이 있다’고 답했다는 것.

흡연 및 음주 동기에 대해서는 ‘심심해서’가 17.2%로 가장 많았고 ‘친구들과 어울리기 위해’(16.7%) ‘괴로움과 우울함을 잊기 위해’(12.2%) ‘멋있게 보이기 위해’(7.4%) ‘황홀감과 신비감을 느끼기 위해’(5%) ‘불안감 해소를 위해’(4.8%) 등의 순이었다.

이밖에 전체의 4.3%는 환각 목적이 아닌 용도로 수면제와 각성제 신경안정제 등을 복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전체의 95.4%는 ‘담배가 건강에 해롭다’고 답한 반면 34.8%는 ‘술은 한두잔 정도 마셔도 괜찮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구〓정용균기자〉cavatin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