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표정]길거리 고양이 74마리 모아『가족처럼』

입력 1999-01-27 19:30수정 2009-09-24 12: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려워진 경제형편으로 길에 버려지는 애완동물들.

우리나라에서만 버려지는 것이 아니다. 러시아도 마찬가지.

모스크바 연금생활자 리마 마차노바가 26일 한 고양이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다른 고양이들은 차례를 기다리며 귀를 쫑긋.

8평 남짓한 아파트에는 그녀가 길에서 주워 돌보고 있는 75마리의 고양이들로 발디딜 틈조차 없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