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스포츠]맥과이어-소사 『그린서 한판 붙세』

입력 1998-12-01 19:10수정 2009-09-24 18: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번엔 방망이가 아니라 드라이버로 한판 붙자.”

마크 맥과이어(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새미 소사(시카고 커브스). 올시즌 미국 프로야구 홈런 부문에선 70개의 맥과이어가 4개차로 소사를 이겼다. 비거리도 맥과이어가 한 수위.

그러면 골프는 어떨까. 그 궁금증이 내년 1월 도미니카 산토도밍고에서 풀린다.

후안 마리칼 도미니카 체육장관은 최근 “후안 마리칼 인터내셔널 골프대회에 두 선수를 초청했다. 소사에게 바치는 이 대회에 맥과이어에게 참가를 부탁했고 그도 관심을 표명했다. 맥과이어가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에서 뛸 때부터 나와 절친하게 지낸 사이라 기꺼이 참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마리칼 장관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서 활약했고 ‘명예의 전당’에 오른 투수 출신. 이 대회엔 중남미 출신의 옛 스타들을 포함해 약 2백명이 초청받았다.두 선수가 야구에서처럼 호쾌한 드라이버샷을 날릴까? 홈런 레이스만큼 재미있는 한판 승부가 될 것 같다.〈산토도밍고외신종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