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칠곡주민 쓰레기소각장 건립 반발

입력 1998-11-25 11:12수정 2009-09-24 18: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구시가 북구 칠곡 택지개발지구에 쓰레기소각장건립을 추진하자 해당 지역 주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대구시는 북구 국우동 칠곡택지개발 3지구내 2만여㎡에 하루 2백t의 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는 소각로 2기를 설치하는 공사를 내년 2월에 착공할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말 삼성중공업 등 3개 회사 컨소시엄과 공사계약(총사업비 4백39억원)을 맺었다.

그러나 쓰레기소각장이 들어서는 부지 부근의 주민들은 “어떻게 아파트단지 내에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쓰레기소각장을 세울 수 있느냐”며 “대구시는 당장 쓰레기 소각장 건설계획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또 “달서구 성서쓰레기 소각장의 경우 지난해에 맹독성물질인 다이옥신 저감시설을 설치했는데도 불구, 다이옥신이 기준치 이상 검출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시민생명을 위협하는 쓰레기소각장 건설계획이 취소 될때까지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이에 대해 성서쓰레기소각장 2,3호의 경우 최근 두차례 실시한 다이옥신 검출량 측정결과 평균치가 각각 0.086/N㎥와 0.013/N㎥로 나왔다며 다이옥신 저감시설을 설치할 경우 검출량이 기준치(0.1/N㎥)를 훨씬 밑돌 것이라고 해명했다.

〈대구〓정용균기자〉 jyk0618@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