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재 「국세청 모금」사과…「총풍」관련엔 『당치 않다』

입력 1998-11-04 19:00수정 2009-09-24 20: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총재가 4일 국세청 대선자금모금사건에 대해 대국민사과를 함으로써 영수회담개최 등 정국정상화와 관련해 주목되고 있다.

이총재는 이날 “국세청사건에서 당이 당시 국세청장과 차장에게 돈을 요구하거나 강요한 적이 없지만 결과적으로 당으로 돈이 유입된 것에 대해 국민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총재의 이같은 사과발언은 ‘검찰의 책임있는 사건수사 발표가 나오기 전에는 사과할 수 없다’는 그동안의 입장을 뒤집은 것이다.

그는 그러나 “국세청장과 차장 개인이 모금한 것이고 조세감면이나 징수유예를 해준 게 아니기 때문에 조세행정을 무너뜨린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총재는 판문점 총격요청사건에 대해서는 “여권이 이 사건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뭔가 거꾸로 가는 것”이라며 “사과는 당치 않고 고려의 여지가 없다”고 일축했다. 이에 대해 국민회의 정동영(鄭東泳)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세도사건에 대해 사과한 것은 만시지탄이지만 다행한 일”이라며 “그러나 조직적 사건이 아니었다는 단서를 단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최영묵·문철기자〉moo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