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화제]국제기구 잇단 비리 「따가운 눈총」

입력 1998-10-07 19:33수정 2009-09-24 23: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제기구가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냉전 종식 이후 규모와 영향력이 커진 주요 국제 기구에서 공금횡령 뒷거래 등 각종 부패의혹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국제기구에 대한 감독이 강화돼야 한다는 여론이 조성되고 있다.

벨기에의 일간지 라 뫼스와 독일의 시사주간지 포쿠스는 유럽연합(EU)집행위원회가 93년부터 95년까지 동아프리카와 보스니아에 대한 인도적 지원사업을 벌이면서 64억프랑(약 1조5천3백60억원)을 영수증 등 근거 서류없이 유용했다고 5일 보도했다. 라 뫼스는 EU집행위 내부기관인 부조리 추방팀의 조사 결과를 근거로 이같이 밝혔다. 벨기에의 언론들은 8월말부터 EU집행위의 부패와 부조리 사례들을 계속 폭로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집행위 직원인 위베르 오니디는 프랑스계 인력송출회사인 페리뤽스사와 위조 계약을 체결, 4백50만프랑(약 10억8천만원)의 공금을 횡령했다. 또 집행위 2인자인 프랑시스 드 라귀오니에는 자기 부인을 직원으로 채용하는 조건으로 페리뤽스사의 스웨덴 지사와 수의계약을 하기도 했다.

EU집행위 직원의 비리에 대한 보도가 잇따르자 자크 상테르 EU집행위원장은 6일 유럽의회에 출석해 해명하느라 진땀을 흘렸다.

한편 세계은행(IBRD)도 일부 직원이 뇌물수수 공금횡령 대출부정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나 회원국들이 출자를 보류하자 문제가 된 직원을 정직처리하고 1만여명에 가까운 직원을 8천여명으로 줄였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노르웨이 총리를 지낸 그로할렘 브룬틀란트 사무총장이 7월 취임이후 국장급 간부 10명을 해임하고 간부들에게 재산 공개를 지시하는 등 개혁을 추진하면서 변신을 모색하고 있다.

〈파리〓김세원특파원〉clair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