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특집/PCS]정장호 LG텔레콤부회장 인터뷰

입력 1998-09-23 19:38수정 2009-09-25 00: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인휴대통신(PCS) 상용서비스가 시작된지 1년. 휴대전화 5개사가 경쟁적으로 마케팅에 나선 결과 IMF불황에도 불구하고 가입자는 지난해보다 100% 이상 늘었다. 업계에서는 연말까지 휴대전화 가입자가 1천3백만명이 될 것으로 예상. 5개사 사령탑이 보는 시장전망과 고객서비스 계획을 들어보았다》

“LG텔레콤은 세계 최고의 통화품질과 가입자망을 보유한 국내 최고의 종합 정보통신 사업자로 거듭날 것입니다.”

LG텔레콤 정장호(鄭壯晧)부회장은 요즘 ‘월드베스트 네트워크’구축을 준비하며 분주하게 뛰고 있다.

“현재 약 1천6백여개의 기지국과 1천5백여개의 광중계국을 설치, 국내에서 가장 많은 기지국을 확보했습니다. 연말까지 5백여개의 기지국과 중계기를 추가로 설치중입니다. 이젠 언제 어디서나 019서비스가 막 터질 겁니다.”

그는 통화품질 뿐 아니라 고객이 원할 때 언제든지 더 편리하게 가입·해지할 수 있도록 유통망도 확충하고 고객층마다 다양한 사용패턴을 고려해 더 세분화한 요금체계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LG텔레콤은 고객의 요청에 따라 중소벤처기업인 어필텔레콤과 제휴해 세계에서 가장 작고 가벼운 단말기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정부회장은 그 결과 요즘 시중에서 이 단말기가 잘 팔리면서 가입자수도 크게 늘었다고 자랑하며 “기존고객이나 신규가입자의 선택을 좌우하는 것은 결국 통화품질”이라고 강조.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개인휴대통신(PCS)이 구현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부가서비스로 통화서비스의 품질을 차별화하겠읍니다. 연말이면 전혀 새로운 개념의 CDMA 신기술을 내놓을 계획입니다.”

〈정영태기자〉ytceo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