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대전시,청소년 유해업소 61곳 적발

입력 1998-09-03 11:10수정 2009-09-25 02: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전 시내 61개 업소가 미성년자에게 술을 파는 등 청소년에게 유해한 업소로 적발됐다.

대전시는 지난달 17일부터 28일까지 경찰 교육청과 합동으로 대전지역 음식점 단란주점 다방 여관 등 6백67개 업소를 점검한 결과를 2일 발표했다.

시는 두차례나 변태영업을 하다 적발된 단란주점 투투(업주 김명숙·유성구 어은동) 등 2개 단란주점과 1개 음식점의 허가를 취소했다.

또 미성년자에게 술을 판 음식점 트렁크(업주 박순·유성구 궁동)에 대해 3개월간 영업정지시키는 등 31개 업소에 3개월∼15일간의 영업정지 처분이 내려졌다.대전시는 적발된 업소 가운데 25개 업소에 대해서는 행정처분과 함께 미성년자 보호 위반과 퇴폐 변태 영업 행위로 형사고발했다.

〈대전〓성하운기자〉hawo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