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편지]한근영/『차범근아저씨,몸 건강하세요』

입력 1998-08-10 19:42수정 2009-09-25 05: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저씨 안녕하세요. 네덜란드와 우리나라가 경기를 했죠. 우리 가족이 잠도 안자고 열심히 응원했는데 5대0으로 지고 말았어요. 모두 실망을 했지만 힘껏 싸웠기 때문에 전 훌륭하다고 생각해요. 아저씨가 초라하게 입국하시는 모습을 보고 전 너무 슬펐어요. 다시는 아저씨를 경기장에서 보지 못할까봐 걱정도 했어요. 아저씨는 아직도 우리에게 축구영웅이시거든요.

어떤 일에서든 일등이 있으면 꼴찌도 있지요. 모두가 열심히 했다면 비록 꼴찌를 했어도 우리는 그들에게 따뜻한 박수를 보내주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우리가 월드컵에서 원하는 것은 모두 한마음이 되어 열심히 응원하는 모습이 아닐까요.

아저씨는 저희에게 희망을 주셨던 분이에요. 우리나라가 16강에 진출하지 못해서 아저씨도 실망하셨죠. 하지만 아저씨는 국가대표 축구팀 감독으로 지금까지 최선을 다해오셨잖아요. 지난번에는 선수들이 너무 긴장해서 지고 말았지만 성공은 다시 우리품으로 돌아올 거예요. 이제 아저씨는 대표팀 감독이 아니지만 축구경기를 볼 때 우리나라가 이기면 큰 격려의 박수를 보내주세요.아저씨는 영원한 축구 감독으로 남아 있을 거예요. 몸 건강하세요.

한근영(초등학생·경기 의정부시)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