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말속뜻]설득대상 野의원들에 은근한 「메시지」

입력 1998-07-30 19:38수정 2009-09-25 06: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회의 정균환(鄭均桓)사무총장은 30일 “한나라당 의원들을 만나보면 ‘책임정치의 구현을 위해 국회의장은 여당이 맡아야 한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내달 3일 국회의장 자유투표를 앞두고 국민회의는 지금 초비상상태. 전체의원들이 나서서 한나라당 의원들과 ‘맨투맨’접촉을 벌이며 자민련 박준규(朴浚圭)최고고문의 당선을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정총장이 말한 한나라당내 ‘나라 걱정하는 분’이란 한나라당의 오세응(吳世應)국회의장 후보가 아닌 자민련 박최고고문에게 투표할 한나라당내 ‘이탈세력’을 지칭하는 셈이다.

그러나 정총장의 발언에는 의장투표에서 여당이 패배할 수도 있다는 불안감을 떨치기 위한 자기 암시성 ‘희망사항’도 포함돼 있는 듯하다. 이와 함께 설득 대상에 올라있는 한나라당 의원들에게 ‘공범의식’을 심어 최대한의 ‘반란표’를 이끌어 내겠다는 속셈도 담겨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영찬기자〉yyc11@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