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틈으로 보는 세상]『통일대비「가족법 통일」대책 필요』

입력 1998-05-24 20:53업데이트 2009-09-25 12: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통일후 이산가족이 재결합되면 가족법상 어떻게 될까.

대법원이 통일후 이산가족의 호적과 상속문제 등에 대한 해결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북한의 가족법’을 발간했다.

이는 대법원이 지난해 ‘북한의 부동산제도’를 발간한 데 이어 두번째로 펴낸 북한 실정법에 관한 연구서다.

이 연구서는 북한이 90년에 최초로 가족법 관련 단일법령으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가족법’을 제정했다고 소개했다.

연구서에 따르면 북한 가족법의 특징은 남녀평등 일부일처제 등과 함께 개인 및 가정의 이익과 사회 및 국가의 이익을 유기적으로 결합하는 집단주의 원칙에 있다.

북한은 조국과 인민에 대한 봉사를 위해 만혼(晩婚)을 강조한다. 또 부부가 합의로 이혼할 수 있도록 하는 협의이혼 제도를 58년에 폐지하고 법에 정한 사유가 있을 때 법원의 재판을 통해서 이혼을 허가하는 ‘재판상 이혼’만을 인정하고 있다.

원칙적으로 상속을 인정하지 않는 사회주의 사회의 원칙에 따라 상속대상은 소비품에 한정된다. 가정의 재산은 상속되지 않고 나머지 가족이 공동 소유하게 된다.

대법원은 이 연구서에서 통일후 이산가족 재결합에 대비, 남북한간 서로 다른 호적 및 상속관계 부모자녀관계 등 가족법상의 문제를 해결할 특별법 제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대법원은 특히 북한이 이미 55년 호주 및 호적 제도를 폐지하고 신분등록 제도를 채택하고 있는 만큼 통일후 제도 통합을 위해 북한의 호적제도 복구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수형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