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인천세관 『합판-종이상자 무료로 드립니다』

입력 1998-05-13 07:59수정 2009-09-25 13: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합판이나 종이상자를 무료로 드립니다.’

인천세관이 해외 이삿짐을 포장하는데 쓰인 합판과 종이박스를 목재가공업체나 일반인에게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유럽 동남아시아 일본 등지에서 반입되는 이삿짐은 외국 현지에서 합판이나 종이상자로 포장되며 이 중 합판포장재는 컨테이너 규격에 맞춰 제작된 것으로 웬만한 충격에도 부서지지 않을 만큼 튼튼하다. 상자 그 자체로도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것.

이삿짐 주인들이 세관 창고에서 이삿짐을 찾아간 뒤 버려지는 합판은 무게로 따져 하루 5백∼1천㎏이나 된다.

인천세관은 지난해 5월 해외 이삿짐 통관업무를 시작하면서 이 합판을 창고 한 구석에 모아오다 국제통화기금(IMF)한파가 몰아닥친 올해 초부터 대성목재 동아기업 등 목재가공업체에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목재가공업체뿐만 아니라 농가 등에서도 합판을 가져다 울타리 보수나 땔감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종이상자나 스티로폼도 마찬가지.

서명수(徐明洙·56)세관장은 “합판의 경우 양계장 등 축산농가에서 특히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농민들이 연락을 주면 우선적으로 가져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887―2011

〈인천〓박정규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