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노믹스]아파트 「마이너스 옵션」되레 손해

입력 1998-05-05 20:00수정 2009-09-25 14: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공사가 아파트의 기본 골격만 시공하고 내장재는 소비자가 개성과 취향에 맞는 것을 선택, 가구별로 시공하는 마이너스 옵션제가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

극심한 주택경기 침체에 시달리는 건설업체들이 분양가를 낮추어 소비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마이너스 옵션제를 잇달아 도입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비용 측면에서 마이너스 옵션이 소비자에게 반드시 유리한 것은 아니라고 지적한다.

건설업체가 옵션 품목으로 시공할 자재를 소비자가 직접 사서 시공하게 되면 시공비용이 보통 30% 이상 더 들어간다.

건설업체는 자재를 제조업체로부터 직접 대량 구입하므로 구입비용이 소매 가격보다 훨씬 싸다.

부동산전문지 부동산플러스가 최근 수도권에서 아파트를 분양하면서 모든 마감재에 대해 마이너스 옵션제를 적용했던 D사의 32평형 아파트를 분석한 결과 시공사에 시공을 맡기면 1천1백70만원을 추가로 내야 하지만 비슷한 수준의 자재를 입주자가 직접 시공할 때의 비용은 1천5백58만원이 추가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행 주택건설촉진법에 따르면 아파트 준공검사는 사업계획을 승인받을 때 제출했던 건축허가 설계도에 표시된 공사가 완료돼야만 받을 수 있도록 돼 있다.

결국 골조공사와 미장공사만 완료한 상태에서는 준공검사를 받을 수 없으므로 마이너스 옵션을 선택한 입주자들이 모두 마감공사를 마칠 때까지 전체 단지의 준공 검사가 지연될 가능성이 높다.

집에 대한 재산권 행사가 그만큼 늦어질 수 있다는 의미다.

〈황재성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