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프로야구 소식]해태, 외국인선수 수입 결정

입력 1998-05-05 15:11업데이트 2009-09-25 14: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구단 경영난 악화로 외국인선수 수입을 포기했던 해태가 뒤늦게 외국인선수를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해태는 지난달 김응용감독의 제안에 이어 최근 마의웅사장이 이를 수용, 트라이 아웃 1순위로 지명했던 숀 헤어와 계약을 체결하기 위해 4일 최윤범이사를 시카고로 파견했다.

외국인선수 수입은 6월까지 가능해 해태의 뒤늦은 행보는 전혀 문제가 없다.

또 숀 헤어도 5월부터 시작되는 인디펜던스리그에서 뛰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으나 특정팀과 계약을 하지 않은 상태다.

그러나 숀 헤어는 지난해 해태와 계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부인이 한국행을 꺼렸기 때문에 해태가 계약을 성사시킬지는 미지수다.

외야수인 숀 헤어는 96년 메이저리그에서도 뛴 적이 있는데 정교한 타격을 지닌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