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형희재/채용 합격후 발령대기,기다리기 답답

입력 1998-03-18 08:00수정 2009-09-25 18: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하반기에 모 공기업의 공개채용에 합격했으나 언제 합격이 취소 될지 모르는 발령대기자 처지다. 물론 벌써 합격취소통보를 받고실업자로전락한일부사기업체의 신입사원들보다는 나은 편이다.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새내기 직장인들에게 가해지는 이같은 시련은 공기업 대기업 중소기업을 막론하고 거의 모든 직종에서 광범위하게 몰아치고 있다. 기존 직장인들의 고통에 비할 정도가 못된다는 것을 알지만 새내기 직장인들도 할 말은 있다.

우선 기업의 일방적 계약파기에 대항할 도리가 없다. 또한 현행 국내노동관련법에는 인사발령을 연기하는 것과 관련해 명문화된 법이나 판례가 없다는 것도 문제다. 정부 당국은 하루빨리 사태를 수습하기 위한 대책을 세울 것을 촉구하며 사회 각 분야에서도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 그에 앞서 각 관련기업들은 인재에 대한 투자 측면에서 책임있는 용단을 내려주길 바란다.

형희재(서울 동작구 신대방1동)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