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브리핑]美, 中인권비판 강도낮춰

입력 1998-03-15 21:42수정 2009-09-25 19: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은 14일 최근 중국 정부의 인권개선 노력을 인정, 제네바 유엔 인권회의에서 대(對)중국 인권비난 결의안 추진에 동참하지 않기로 했다.에릭 루빈 백악관 대변인은 “중국이 최근 유엔 국제인권협약에 서명하고 반체제인사 웨이징성(魏京生)을 석방하는 등 인권개선 노력을 보임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이는 중국의 인권상황이 만족스럽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며 “다른 방법으로 이 문제를 다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 주요 신문들은 미 행정부가 중국 인권 비난 결의안을 지지하지 않는 대신 지도급 반체제 인사인 왕단(王丹)의 석방을 희망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중국측에서는 아무런 약속도 없었다고 전했다.

〈워싱턴AFP연합〉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