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우리가 정말 알아야할 우리 규방문화」

입력 1998-01-15 20:08수정 2009-09-25 23: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색실로 공들여 꾸민 수(繡)베갯모, 호롱불 밑에서 한 땀 한땀 정성을 담아낸 자수침장, 또드락 딱딱 경쾌하고 맑은 소리를 울리던 다듬잇돌, 자투리천을 이어 만든 조각보…. 과학 문명의 발달로 뒷전으로 밀려난 전통 규방생활용품들이 한 권의 책으로 모아졌다. 한국 여인의 손때가 묻은 각종 살림살이 모으기에 평생을 바친 허동화 사전(絲田)자수박물관장(72)이 펴낸 ‘우리가 정말 알아야 할 우리 규방문화’(현암사). 몬드리안의 작품보다 구성과 색채감각이 뛰어난 조각보 노리개 침장 자수병풍 등 박물관 소장품을 시대별 종류별 지역별로 나눠 독창성과 예술감각을 조명했다. 1백여쪽의 컬러화보가 곁들여 보는 이의 눈을 즐겁게 한다. 저자는 ‘세상에서 제일 작은 박물관이야기’도 같이 펴내 박물관 운영에 얽힌 일화들을 들려준다. 〈김세원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