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한마디]

입력 1998-01-09 21:37수정 2009-09-26 00: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잘됐다. 열심히 해라(차범근 월드컵축구대표팀 감독. 프랑스 1부리그 스트라스부르팀과 입단 계약을 맺은 서정원과의 전화통화에서 성공하기를 바란다며). ▼체력만큼은 자신있다. 나이에 대한 평가는 내 공을 본 다음에 해달라(프로야구 현대 용병투수 조 스트롱. 35세의 나이가 염려스럽다는 지적에 발끈하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