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프로축구]황선홍-홍명보 연봉 프로스포츠 사상 최고액

입력 1997-03-14 07:53업데이트 2009-09-27 02: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권기자] 한국축구대표팀의 양기둥인 황선홍과 홍명보(이상 포항 스틸러스)가 나란히 국내프로스포츠 통틀어 최고액 연봉선수가 됐다. 포항 프로축구단은 13일 황선홍의 연봉을 지난해 1억1천만원보다 27.3%, 홍명보의 연봉은 지난해 1억2천만원에서 16.7% 각각 인상한 1억4천만원에 동시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이들의 연봉액은 프로축구의 종전 최고였던 신태용(천안 일화)의 1억3천6백만원보다 4백만원 많은 것이다. 국내 프로야구 최고연봉자는 김용수(LG)로 1억2천2백만원이며 프로농구에서는 허재(기아)와 전희철(동양)이 나란히 1억2천만원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