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재개발사업 활성화 방침…부산시 개정안

입력 1997-01-11 10:45수정 2009-09-27 07: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趙鏞輝기자」 부산시는 올해부터 주민들의 의견 불일치나 사업성 부족 등으로 진척되지 못하는 도시재개발사업을 지구별로 전면 재검토, 재개발사업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시는 이를 위해 △주택재개발사업 시행인가 신청은 구역 지정 후 4년 이내에 하고 △무허가건축물(89년 4월1일 기준)소유자에게도 분양권을 부여하며 △세입자를 위해 임대주택을 건설하거나 주거대책비를 지급하는 것 등을 골자로 하는 「재개발사업조례 개정조례안」을 10일 입법 예고했다. 시는 오는 28일까지 이 개정조례안을 공고한 뒤 2월 시의회에 상정, 3월부터 시행할 방침이다. 이 개정조례가 시행될 경우 현재 재개발사업지구로 지정 돼 있는 5개구역 17개지구 7만4천평(가옥주 1천1백91가구, 세입자 2천3백48가구)의 재개발 사업이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시는 재개발지구인 동래구 온천동구역 9천3백40평을 비롯, 중구 광복동구역 7백30평에 대해서는 지주들의 반발을 감안, 재개발사업시행 가능성 및 타당성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또 중구 남포동 자갈치 건어물상가구역과 동구 좌천 범일구역 및 서면철물상가 부민동구역 등 사업추진이 안되고 있는 재개발구역에 대해서도 주택공사 등 제삼자 개발을 추진하는 한편 일부 지역은 사업계획을 변경하는 등 도시재개발사업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