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슈퍼리그]LG화재,강호 삼성에 3대1 신승

입력 1997-01-02 20:02수정 2009-09-27 08: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洪淳剛기자」 남자부 LG화재는 라이벌인 강호 삼성화재를 꺾는 기쁨을 누렸고 여자부 한일합섬은 현대에 3대0으로 완승, 여섯경기 무실세트행진으로 우승에 한발 다가섰다. LG화재는 2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97한국배구 슈퍼리그 남자 일반부 경기에서 김성채(16득점 21득권) 오욱환(10득점 19득권) 강호인(7득점 17득권)의 강타가 불을 뿜은데 힘입어 삼성화재를 3대1로 이겼다. LG화재는 이날 「공격 트리오」의 위력적인 강타와 함께 구준회와 김완식이 각각 7개와 6개의 블로킹을 성공시키는 등 높이에서도 앞서 귀중한 1승을 챙겼다. 전날까지 3승1패로 선두 현대자동차써비스(5승)를 맹렬히 추격한 삼성화재는 신진식(14득점 19득권) 김세진(10득점 37득권)의 좌우강타에도 불구, 수비불안으로 한세트를 따내는 데 그쳤다. 여자부경기에서 한일합섬은 현대를 맞아 구민정(18득점 29득권)이 맹활약하고 최광희(10득점 15득권)와 김남순(6득점 14득권)이 뒤를 받쳐 쉽게 이겼다. 특히 팀내 최장신(1m82)인 구민정은 현대공격을 9개나 블로킹으로 차단, 키값을 톡톡히 해내며 팀의 6연승을 이끌었다.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경기에서는 선경과 LG정유가 효성과 도로공사에 각각 3대0으로 이겨 나란히 5승1패로 공동 2위를 지켰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