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백자 63億원에 경매…한국도자기론 최고가

입력 1996-11-02 09:34수정 2009-09-27 14: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욕〓李圭敏특파원】 17세기초 조선시대 철화백자가 지난달 31일 한국 도자기 경매사상 최고가 낙찰기록을 세우며 뉴욕 크리스티경매장에서 낙찰됐다. 이날 오후(현지시간) 뉴욕 크리스티사에서 열린 한국미술품 경매에서 조선백자철화용문 항아리가 7백65만달러(63억4천9백50만원)에 낙찰됐다. 이는 세금과 수수료를 제외한 금액이다. 지난 94년 4월 크리스티경매에서 15세기 조선 청화백자 보상당초문 접시가 3백8만달러(25억5천6백40만원)에 팔리면서 세운 한국 도자기 경매의 최고가 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이날 경매에서는 또 12세기 중엽 고려시대 청자철재추화삼엽문매병이 2백70만달러(22억4천1백만원)에 낙찰돼 한국 도자기 예술의 우수성을 세계에 재확인시켰다. 최고가로 낙찰된 백자는 높이 48㎝, 지름 38.3㎝에 통통한 상반부가 하단으로 가면서 급격히 좁아지는 전형적인 조선 자기 형태로 흰 바탕에 세개의 발톱을 가진 용이 진주를 무는 철화문양이 그려져 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