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호출기 고장수리에 한달…그나마 제대로 못고쳐

입력 1996-10-22 20:00수정 2009-09-27 15: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개월전부터 호출기의 수신안테나 표시가 사라지는 현상이 나타나 서울이동통신 청약점에 수리를 의뢰했다. 1주일후에 오라기에 수리기간이 너무 길다고 했더니 그 정도는 줘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1주일후에 가보니까 맡기기 전의 상태와 차이가 없어 재수리를 요구했다. 그리고 1주일후에 다시 가니 이번엔 수리를 하지도 않았다. 2주일이나 사용할 수 없 어 은근히 화가 났다. 청약점측이 죄송하다며 대체품을 주고 며칠 더 기다려 달라기에 그냥 돌아왔다. 다시 수리를 맡긴지 보름이 넘도록 연락이 없어 궁금해서 찾아갔다. 웬걸 수리는 벌 써 끝났고 내 호출기는 다른 호출기와 뒤섞여 있었다. 또 건전지 넣는 부분의 뚜껑 이 없어지고 내 호출기인지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상처가 나 있었다.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수리비를 지불하고 나오는데 또 수신안테나 표시가 사라졌 다. 한달이 넘도록 수리를 했는데도 그대로인 것이 한심했고 청약점의 성의없는 태도 에 화도 났다. 판매에는 열을 올리면서 사후대책엔 소홀한 태도를 탓하지 않을 수 없다. 손 웅 기(서울 서초구 반포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